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홈페이지정보바로가기
유틸메뉴

퍼스트아동병원

병원소개

메인화면_의학정보_응급정보

응급정보

  • 화상
  • 떨어지거나 넘어졌을때
  • 이물질을삼켰을때
  • 눈에 이물질이 들어갔을때
  • 귀에 이물질이 들어갔을때
  • 코에 이물질이 들어갔을때

이물질을 삼켰을때


이물질별 대처요령
부드러운 것이 걸린 경우

미역같이 부드러운 것인 경우는 아이를 옆으로 향하게 누이고 집게 손가락과 중지를 볼의 안쪽을 따라 목구멍 속까지 넣어 잡아당깁니다.

고형물이 찬 경우

사탕, 동전 등이 막힌 경우는 아기를 거꾸로 하여 등을 때리거나 집게 손가락을 목구멍 속으로 비집어 넣어서 토해 내게 합니다. 또 가슴을 순간적으로 강하게 죄어 대는 '하임리히법' 이나 등을 세게 두들겨 주거나 전기 청소기의 가는 노즐을 이용하여 흡인하는 것도 효과가 있습니다. 이렇게 여러 번 하여도 나오지 않을 때는 곧바로 병원으로 가야 합니다.

갑자기 목이 쉰 소리가 날 때

갑자기 심한 기침을 하거나 쉰 목소리를 낼 때는 기도에 이물질이 들어간 경우가 있습니다. 종합 병원의 이비인후과나 외과로 빨리 가는 것이 좋습니다. 땅콩, 잣, 호두 등이 기관에 들어가면 여간해서는 떨어지지 않아 중대 사고가 됩니다. 5세까지는 땅콩은 주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이물질을 삼켜버렸을 경우

어린아이들은 이물질을 삼켜도 씻은 듯이 건강을 찾는 경우가 있지만 이런 때는 이물질이 위쪽으로 들어갔을 경우입니다. 삼킨 것이 작거나 끝이 뾰족하지 않는 것임이 분명한 경우라면 우선 염려 없지만, 그 다음 며칠은 상황을 매일 체크하여 이물질이 나왔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다만 삼킨 후 조금이라고 고통스러워하거나 상황을 체크해도 이물질이 나오지 않을 때는 식도나 위에 걸려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방치하면 큰일이 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시설이 완비된 종합 병원에서 치료하는 것이 좋습니다.

약물이나 독극물을 삼켰을 때

독물에 따라서는 토하게 해야 할 것과 토해서는 안되는 것이 있습니다. 또 마신 직후와 한참 후에는 그 처치 방법이 다르므로 시간과 양을 정확히 체크해야 합니다. 집안을 둘러보면 화장품이나 세제, 향수, 담배, 살충제 등 아기에게 위험한 독물이 의외로 많습니다.

아기가 약물을 먹었을 때는 우선 무엇을, 얼마만큼, 언제 먹었는지를 빨리 체크하는 것이 응급처치의 포인트입니다. 독물을 삼켰을 때 우선 무엇을 마셨는지 확인하여 레이블 표시로 독성을 조사하여 시급히 구급차를 불러야 합니다. 또한 마신 것의 용기나 설명서, 토한 것도 잊지 말고 병원으로 가져가야 합니다.